파워볼 숫자합 파워볼 연습하는곳 존리 월급10%투자 소문난▷▷

파워볼 숫자합 파워볼 연습하는곳 존리 월급10%투자 소문난▷▷

홀 또는 짝이 5개 까지 올라간 파워볼사이트 다면 그것은 장줄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5번째부터 줄을 타는 것이 가장 확률 적으로 좋다.
패턴이란?

패턴이랑 기준점을 축으로 양쪽으로 같은 패턴으로 퍼져 나가는 것을 뜻한다.

역데칼코마니 패턴이란 중심축을 두줄을 잡고 접었을때, 홀과 짝이 교차되어 포개지는 패턴을 뜻 한다.
사진에서 140,141회차 홀 + 142,143회차 짝을 기준으로 반을 접었을경우, 양쪽으로 홀과 짝이 교차되어 포개지는것을 볼수있다.

고로, 출 과 줄에 패턴을 맞추면 홀 짝은 자연스럽게 따라온다는 것이다.
위의 사진을 보면 출 과 줄에도 데칼코마니, 역데칼, 장줄, 퐁당이 존재 한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Tip) 홀 짝 패턴이 쉽게 나오면 상관 없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출 과 줄로 피해서 타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방법이다.

묶배팅이 없는곳 들도 있지만, 있는 곳 같은 경우에는 3.8배당정도의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는 구간이다.

올킬 각이 자주 나오는 구간.

올킬은 주로 홀 짝이 장줄로 가거나, 퐁당으로 이어질때 높은 확률로 터진다. 왜냐하면 홀짝에서 줄과 퐁당이 생길때,
출 과 줄에 패턴이 생기기 때문이다. 사진을 통해 알아보도록 하자.

나머지 줄 꺽기 등 고급 스킬 같은 경우에는 위에 내용들을
모두 습득 한 후에 다시 한번 알려주도록 하겠습니다. 위에 알려드린 방법은 많은 연습을 요구하며,
자신만의 구간을 지속적으로 넓혀 간다면, 어떠한 구간이 오더라도 높은 승률을 갖을 수 있습니다.
파워볼게임 대/중/소 예측하기

혹은 5연속 같은 일반볼이 등장했다면 이후 나올 확률은 급감합니다.

이때 통계적 기대값의 기준은 200회차입니다.
200회차 이전의 결과, 예를들어 3일전 나온 일반볼은 현재 나올 일반볼에

이는 마치 멀리 있는 것보다 가까이 있는 것이 더 크게 보이는 ‘원근법‘과 동일한 개념입니다.

따라서, 각 회차마다 밀도(중요도)를 부여하고, 다음 회차에 나올 일반볼의 확률계산을 합니다.
이 밀도는 카오스 이론을 통해 정밀하게 계산된 값입니다.

확률과 통계의 모순이란?

각각의 시행은 ‘독립시행’으로써, 확률은 언제나 일정한 값을 가지게 됩니다.
동전 던지기를 예로들면 앞면/뒷면이 나올 확률은 언제나 50%로 동일합니다.

그러나, 통계적으로 접근하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분명 매 회차 50% 확률이지만 앞면만 100번 연속 나오는 경우는 보지 못합니다.
동전던지기 횟수가 늘어나면 늘어 날수록, 앞면 혹은 뒷면만 많이 나오는 경우

수학, 과학에서는 이렇게 큰 수를 다룰때 ‘몬테카를로 방법‘을 이용합니다.
몬테카를로 방법이란 ‘알파고’에 쓰인 알고리즘으로써, ‘랜덤’을 이용한 방법입니다.

0000~9999 까지 만개의 번호가 가능한 번호자물쇠를 딴다고 했을때, 0000부터 시작하여 9999까지 전부 다 해볼 수도 있겠지만,

큰 숫자중 에서 답을 찾거나, 많은 계산이 필요할 때 적은 횟수로도 높은 신뢰수준으로 정답을 유도해낼 수 있는 방법입니다.

몬테카를로 방법으로 점이 찍힌 넓이를 통해 원주율(파이)를 계산하는 과정입니다.
만약 위에서 부터 차례대로 점을 찍어 넓이를 계산 한다면 n이 작을 때 제대로 된 결과가 나오지 않겠지요.

확률과 통계에 기반한 차트, 확률과 통계의 모순을 극복하기 위해
몬테카를로 방법으로 계산된 경향성 표를 통해 정밀하게 대중소의 값을 예측할 수 있습니다.
파워볼 언/오버 와 홀짝 배팅시 어떤점이 분석하기 쉬울까요?

파워볼 언/오바 와 홀,짝 둘중 어떤 배팅이 분석이 쉽고 수익을 많이

짝과 차이가 없는 두개의 배팅이지만, 언/오버 배팅을 자세히 보시면 0~72,
언더 73~130 오버 두개로 나눠지는 것에서만 그안에서 또 분석을 해야하는 경우가 생겨 버립니다.

파워볼 배팅을 할때만 2개로 나눠지고, 그 언더에 대한 분석과 오버에 대한 분석을 다시 해야되기 때문에,
파워볼 언/오버와 홀,짝 중 당연히 언/오버 분석이 어려울수 밖에 없습니다.

솔직히 파워볼 게임을 오랫동안 이용하셨던 분들은 생각하기 전부터 감각적으로 파워볼 언/오버 와 홀,
짝 중에서 언/오버 보단 홀,짝에 배팅 하시는게 훨씬 분석하기에 쉽다고 느끼셨을 겁니다.

그래서, 파워볼 게임 배팅시 물론 분석기 프로그램을 사용할수도 있고,
파워볼 배팅 시스템이 걸린 프로그램으로 2개 이상의 배팅을 접목 시킬수도 있지만,
단폴로 하나씩 가는 유저들 에게는 파워볼 언/오버와 홀,짝 중에서 홀,짝을 강력하게 추천 드립니다.

그림처럼 보시다싶이 걸리는 구간이구요, 소/ D 가 7개로 가장확률이
좋고 중/ D는 걸리는 숫자 1개 중F는 걸리는숫자가 2개 나옵니다.
금액은 각자 본인이 감당할수 있는선으로 들어 가시는게 가장 좋습니다.

이해가 잘 안가신다면 그림을보시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파워볼사이트 도 마찬 가지로 배당이 중요한 듯합니다, 홀,짝:

사설 토토 사이트가 언제 시작하였는지 부터 알아보아야 합니다.
사설 토토사이트 역시 1세대 가 언제 시작하였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시기는 알지 못하지만, 국내에서는 1999년에 처음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이 되었습니다.

처음에 국내에서는 스포츠배팅으로 말고도 오락실 같은 빠징코를 많이 했었다고 예전 영화만 보아도 알수있을 겁니다.
오락실은 바다이야기등 일본에서 국내로 처음으로 들어왔습니다.
일본에는 이러한 것이 합법이 였으니까요.

시기는 모르겠지만, 파워볼 먹튀사이트 역시 생겨났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선 과 악 공존
무슨일이든 선 과 악은 항상 함께 공존한다고 생각합니다.
파워볼 먹튀사이트들은 일반 토토사이트보다 더 많은 수익을 가져갔을 겁니다.

정식 파워볼 사이트를 운영하면 만약 유저들이 운이 좋아서 잘 맞추어 많은량에 환전을 신청하면 당연히 내어드려야 하지만,
파워볼 먹튀사이트로 운영을 한다면 이러한 손실을 줄일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파워볼 먹튀사이트를 포함한 사설 토토사이트들중 먹튀사이트로 전향한 곳들이 너무나 많아 졌습니다.
저희 파워볼사이트에서는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그 누구보다 빠르게 판단하고 있으며,

파워볼 에서 일반볼 5개를 모두 예측하는것은
불가능하지만, 일반볼 2 ~ 3개는 어렵지않게 예측을 해 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반볼 2 ~ 3개 예측하는것을 이용하면 대/중/소 를 정확하게 예측해 낼 수 있습니다.

즉, 일반볼 5개 총합의 최대값은 79가 됩니다. 그러므로 파워볼게임 대/중/소 에서 대의 최소값이 81에 미치지 못합니다.
따라서 1 ~ 9까지의 일반볼 3개가 예측이 된다며 “대”가 절대로 나올 수 없으므로 예측이 매우 쉬워지게 됩니다.

그 반대로 20 ~ 28의 일반볼 중 3가지가 나온다고 가정하면 이때 최소값은

파워볼게임 을 배팅 하시기 전에 우선적 으로 가장 먼저 해야 할것은, 파워볼 구간을 볼수 있어야 가능 합니다.
여기서 말씀 드리는 파워볼 구간은, 쉽게 말씀 드리면 결과 회차를 보시면 홀 과 짝 은 색들이 다릅니

(A~F) 구간맞추기- 소,중,대 구간맞추기를
좀 더 세분화 시키고, 배당을 상향시킨 게임입니다. 소,중,대 보다 맞추기 힘들지만,
그만큼 높은 배당이라는 점! A구간을 적중 시킬시 무려 70배당 이라는 어마어마한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달팽이양방처럼 접근하거나 소,중,대 출현텀을 보고서 분석 하셔야됩니다.
소,중,대 분석텀을 분석하는것은 일반적의로 분석하기는 쉽지않고,
유료로 데이터를 받아서 그걸 토대로 분석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A부터 ~ F까지 구간을 맞추는 게임이라 사실 상 분석으로 접근하는건 불가능합니다.
소,중,대 게임을 하실때, 예를 들어서 중에 70을 걸었다면, 소액으로 B나 C에 걸어서

보험배팅을 해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A구간은 70배당인 만큼 로또벳이구요. 상대적으로 높은 배당인 B구간(11배)C구간(8.5)에서
소액으로 보험성배팅으로 하시는 방법 추천드립니다.

숫자합 홀/짝 맞추기
사다리 홀짝맞추는 방식이랑 흡사하긴 한데, 사다리처럼 데칼이나, 역데칼이런 명확한 그림이 자주 출현하지는 않습니다.

파워볼 언오버 : 세이프게임

파워사다리 중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